글제목 : 누주드, 절대로 용기를 잃지 마! 조회수 : 2283 별점
글쓴이 : 롤러코스터 날짜 : 2009-06-25 추천 : 1 [추천인]
나 누주드, 열살 이혼녀
누주드 무함마드 알리, 델핀 미누이 | 바다출판사 |

열살인 조카와 롯데리아 가서 감자튀김을 사 먹었다. 천진난만, 내겐 아직도 아기와 같은 그 조카를 보며 문득 누주드가 떠올랐다. 책을 읽으면서도 내내 기가 막혀 세상에 말도 안 돼! 라는 생각을 했다. 이슬람 국가의 문화가 오래 전부터 그러할진대 누주드 말고도 명예 살인이니, 어린 신부니 하는 이야기들을 처음 들었던 바도 아니었다고 마음을 가라앉히려고 했음에도 누주드, 열살 먹은 그 이혼녀의 지옥과도 같았던 결혼생활을 들으며 아무리 한 나라의 문화이고 어쩔 수 없는 종교의 교리라 할지라도 이젠 더 이상 누주드와 같은 아이들이 나오지 않길 바라고 기도했다. 하지만 과연 언제나 그곳의 아이들이 부모의 뜻이 아니라 본인의 뜻으로 '결혼'을 할 수 있는 날이 올까? 

행복한 아라비아, 오래 전 사바의 여왕이 통치하며 솔로몬 왕의 가슴을 새카맣게 태웠다고 성경과 코란에도 등장하는 그곳 예멘에 사는 누주드는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고 학교에 가는 것을 좋아했다. 단짝 친구인 말라크와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며 가난하고 빈곤하지만 가족을 사랑했다. 그런 누주드에게 어느 날 예기치않은 일이 벌어진다. 바로 '결혼'이었다. 당시 아홉 살이던 누주드는 결혼이라는 게 무엇인지도 정확하게 모르는 아이였고, 누주드가 생각했던 결혼이란 커다란 축제이며 선물과 초콜릿 보석들이 가득하고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라는 거였다. 그런 친척들의 결혼식을 보며 누주드 역시 언젠가는 그들처럼 자라 누주드도 예쁘게 화장하고 아름답게 치장하여 즐겁게 할 수 있을 거라 상상했었다. 하지만…. 

아버진 결혼을 하면 누주드가 보호받을 수 있을 거라 했다. 예언자 무함마드의 아내 아이샤도 아홉 살에 결혼을 했다고 했다. 그들 식구가 먹고 살기엔 돈이 턱없이 부족하기에 한 입이라도 덜어 내야한다고 했다. 명령은 남자가 내리는 것이고 예멘의 모든 여자들은 그 명령에 따라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누주드는 지참금 15만 리알에 제 나이보다 세 배나 많은 남자에게 팔려가듯 결혼을 한다. 지옥과 같은 결혼 생활, 누주드는 말한다. 그곳은 감옥이나 다름 없었다고.  

우리나라도 조혼의 풍습이 있었고 나라와 종교를 떠나서 세계 어느 곳을 가더라도 그런 풍습은  있었다. 그런 까닭에 예멘의 시골에 사는 대다수의 여자 아이들은 대부분 그 나이쯤이면 결혼을 한단다. 그게 알라의 뜻이고, 부모의 바람이며 관습이자 반드시 따라야 하는, 거부할 수도 거부해서도 안 되는 것이었다. 지옥과 같은 생활이지만 아무도 용기를 내지 못한단다. 가족의 '명예'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 상황에서 누주드는 용기를 냈다. 그 용기로 인해 2009년 3월 만 17세 이상이 되어야만 결혼을 할 수 있도록 법이 제정 되었다. 만약 누주드가 자신의 부모조차도 보호해주지 않는 악습으로 인해 탈출하지 않았다면 제2의 누주드, 제3의 누주드가 계속해서 나왔을 것이고 여전히 앞으로도 그런 악습은 그대로 남아 있었을 것이다. 악습이라고 생각한다면 사라져야 한다. 아무리 힘이 없는 여자라 할지라도 그들도 '명예'를 중요시 하는 남자들과 같은 '인간'이기 때문이다.  

용기를 낸 누주드, 이혼에 성공하고 운명에 도전하였지만 아직도 누주드가 사는 그곳에선 많은 사람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단다. 부디 누주드가 그런 시선들에 굴욕하지 않고 끝까지 용기를 잃지 않으며 바라는 꿈을 꼭 이루어내면 좋겠다. 꼭!

조혼 이슬람 예멘 악습 이혼
  • 저도 누주드의 꿈이 꼭! 이뤄졌음 좋겠네요~~
    poison 2009-06-26 14:57:0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