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익중 지음
2019-11-22
14,000원 | 272쪽 | 128*170mm
<달항아리>에 이은 강익중 화가의 두 번째 시화집이다. 106편의 시와 작가의 작품 사진, 화가가 일상생활에서 찍은 사진을 함께 엮었다.
그림과 시, 예술의 본질에 관한 고민과 그에 대한 그만의 답. 시간과 인간의 삶에 대한 생각과 거기에서 얻은 그만의 태도. 고향 청주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가족과 지인을 사랑하는 마음, 일상의 작은 발견과 기쁨. 그리고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좋아하며 ‘지금’ 행복해지기를 주저하지 않는 한 사람의 소박한 행복법을 조각보처럼 엮었다.
詩 11
사루비아 13
이름은 백자 15
모든 것이 변한다 17
바르다는 것 19
블루치즈 21
그림을 그린다 23
삼등 25
사랑 27
나는 누구인가 29
I.J. Kang 30
돌솥 대 그냥 33
이렇게 살고 싶다 35
달항아리가 사람이라면 37
반칙 39
빨리 늙는 법 41
다시 어려지는 법 43
잘살고 있는 거다 45
남겨 둔다 47
패자부활전 49
걱정 없다 51
인연은 사라지지 않는다 53
여름엔 55
인생 시험 57
겉과 속 59
덤 61
속 편하다 63
행복한 날 65
웃음 대 성냄 67
나를 보고 69
그런 날이 있다 71
우리는 73
순수 당당 75
누가 화가이고 누가 시인인가? 77
신발 79
찰떡궁합 81
까지만 83
우연 85
빨리 천천히 87
아침 89
잊지 않게 되기를 91
필요하다 93
전통 95
허투루 97
믿음 99
흥정 101
마음이 여린 사람들을 위한 시 103
청소 105
불안 107
이런 그림이 좋다 109
생각 111
돌고 113
우리 동네 커피집 115
혼자 117
오지선다형 119
끼리끼리 121
시간 123
동네 한 바퀴 125
시인과 화가 127
좁은 문 129
뉴욕에서 인천까지 131
칠성사이다 133
아무것도 모르면서 135
내가 보기엔 137
지금 행복해지려면 1 139
지금 행복해지려면 2 141
지금 행복해지려면 3 143
지금 행복해지려면 4 145
지금 행복해지려면 5 147
지금 행복해지려면 6 149
지금 행복해지려면 7 151
지금 행복해지려면 8 153
지금 행복해지려면 9 155
지금 행복해지려면 10 157
지금 행복해지려면 11 159
지금 행복해지려면 12 161
지금 행복해지려면 13 163
지금 행복해지려면 14 165
세상이 나를 외면할 때 167
청주 169
둘째이모 171
사람이 제일 아름다울 때는 173
누구나 무언가를 기다린다 175
큰이모 177
복잡한 팔지선다형 179
목적 181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 183
희망 사항 185
기적 187
평상심 189
두려움 191
시작과 끝 193
결정 195
4대 6 197
지도 199
걱정 말자 201
만일 뉴욕에 오면 202
올해 마지막 날에 205
차이나타운에 바람이 불면 207
급하게 쓴 시 209
채우지 않는다 211
색 213
식구 215
비 217
가는 사람 219
보인다 보이지 않는다 221
우리는 왜 223
연탄집게 225
변하는 건 없다 227
좋은 친구 229
인생은 연극이었다 231
캠핑카 233
내가 좋아하는 말 235
작게 237
조심 239
이루어진다 241
따뜻한 물 두 잔 243
백수百壽 박연옥 할머니 245
작품 목록 270
강익중 세계를 구성하는 조각 모음

시집 <사루비아>를 통해 강익중의 조각을 모아보자. 가장 좋아하는 건 텅 빈 달항아리. 순수하고 당당해서이다. “순수 당당”은 가장 예쁜 말, 내가 좋아하는 말, 닮고 싶은 말, 달항아리 같은 말, 가장 큰 말이다.(순수 당당) 좋아하는 음식은 비빔밥, 비빔국수, 라면. 비빔밥 중 으뜸은 돌솥비빔밥인데 일을 안 하고 논 날은 염치 상 그냥 비빔밥으로 간다.(돌솥 대 그냥) 뉴스를 보지 않고 주로 앞날에 대해 이야기하며 어리다고 함부로 대하지 않으며 자주 웃는다. 그래서 동안을 유지하는지도 모른다.(다시 어려지는 법) 유리병에 고추장을 담을 때 고추장이 넘치지 않도록 조금 남겨 두고, 손톱을 깎을 때도 조금 남겨둔다.(남겨둔다) 잔을 다 채우지 않고, 짐가방에 물건을 너무 채우지 않고, 화단에 예쁜 꽃만 채우지 않으며, 마음에 걱정을 채우지 않는다.(채우지 않는다) 생각의 마당에 내가 넘치지 않도록 조심한다.(조심)
행복한 날은 아무 일 없는 날, 특별하지 않은 날, 너무 기쁘지 않는 날(행복한 날)이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이 행복한 날, 괜찮은 날, 운 좋은 날이다.(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 그에겐 별일 없는 일상의 나날이 가장 소중한 날이다. 그러면 소중한 일상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뉴욕에서 인천까지 14시간 20분. 식사 두 번 간식 한 번. 지루한 비행도 지나고 나면 순간이다.(뉴욕에서 인천까지) 인생이 이럴진대 작은 행운 한 번에 “럭키!” 외치며 즐거워하는 게 이득이다. 예를 들어 하늘이 유난히 파란 날, 신호등이 계속 뚫리는 날, 머리를 잘 깎은 날, 길을 걷다 무지개를 본 날, 왠지 설레는 날, 달걀 껍데기가 잘 까지는 날, 꿈을 잘 꾼 날. 그리고 그렇지 않은 날도 있음을 알아둔다.(그런 날이 있다) 이것이 “한순간을 한평생처럼 의미 있게, 한평생을 한순간처럼 단순하게”(시간) 사는 방법인지 모른다.

지금 행복해지려면

그는 ‘지금 행복해지는 법’을 많이 알고 있는데, 누구나 당장 실천할 수 있는 간단한 것들이다. 삼겹살을 깻잎에 싸먹기. 쓰레기통을 비우고 밀린 설거지하기. 내 것은 원래 없다 말하기. 이웃에게 인사하기, 숨을 들이쉬고 내쉬기, 무작정 걷기. 그리고 하하 웃기.(지금 행복해지려면 연작) 그리고 좋은 것을 무작정 좋아하기. “소낙비는 소낙비라서 좋고/뙤약볕은 뙤약볕이라서 좋고…나뭇잎은 나뭇잎이라서 좋다/그리고 너는 너라서 좋다.”(여름엔) 좋아하는 걸 열심히 하다보면 좋아하는 대상이 좋아하는 것까지 좋아하게 된다.

사루비아를
맘에 두지 않았지만
벌새가
사루비아를
좋아한다기에
나도
사루비아를
좋아하기로 했다
-<사루비아> 전문

많이 이루고 많이 얻은 사람의 소망은 무엇일까? 어떤 이는 더 큰 성공을 추구하고, 어떤 이는 사라진 목표에 방황하고, 많은 이는 가진 것을 지키려 아등바등한다. 그리고 강익중 작가의 경우 그냥 성실하게 매일의 작업을 해나간다. 그 동력은 무엇일까? 본질에 관한 탐구와 집착과 채움을 경계하는 마음 때문이 아닐까. 큰길보단 좁은 골목 스파게티보단 짜장면, 된장 현미밥 참기름 상추쌈을 최고의 사합이라 여기는 소박한 삶을 지향하며, 너무 많은 것은 없는 것이라 여기며 채우지 않고 내려놓기를 주문처럼 외는 자기성찰. 칠성신을 모시는 제주무당이 칠성사이다 한 병만을 놓고 굿판을 벌이듯 내 안에 우주가 있고 우주 안에 내가 있다는 것을 알고 형식과 절차를 넘어서는 것. 오늘도 그는 차이나타운 작업실에서 하루치의 그림을 그리고 하루치의 시를 쓴다.

꿈을 꾸는 목적은
꿈만 꾸지 않기 위해서다

연습을 하는 목적은
연습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생각을 하는 목적은
생각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일을 하는 목적은
일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목적>
유사도 : 40% 추천
그대 만나려고 물 너머로 연밥을 던졌다가
유사도 : 40% 추천
동심언어사전
유사도 : 40% 추천
정본 백석 시집
유사도 : 40% 추천
시를 잊은 그대에게
유사도 : 40% 추천
시 읽는 밤 : 시 밤
유사도 : 40% 추천
필 때도 질 때도 동백꽃처럼

유사도 : 40% 추천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유사도 : 40% 추천
하루의 시
유사도 : 40% 추천
어설픈 위로받기 : 시로
유사도 : 40% 추천
시집살이 詩집살이
책 속의 한줄

책속의 한줄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