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의 변신 - Transforming Nokia
2019-11-29
23,000원 | 470쪽 | 148*217mm
커다란 실패에도 다시 성공의 역사를 쓰고 있는 노키아의 전략과 경영비법을 노키아 이사회의 현 회장 리스토 실라스마가 전하는 책이다. 그가 최연소로 이사회에 합류한 2008년만 해도 노키아는 전 세계 휴대전화업계에서 가장 막강한 시장 주도 기업으로 핀란드의 상징이자 자부심의 원천이었다. 하지만 노키아는 2007년 애플의 아이폰 출시를 기점으로 서서히 기울기 시작하더니 2012년 자사 가치의 90퍼센트를 잃어버렸다. 그는 자기 눈앞에서 펼쳐지는 몰락의 과정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았다. 여기까지가 총 2부로 구성된 책의 1부에 해당하는 내용이다.
2012년 5월 침몰하는 배의 키를 넘겨받은 그는 불과 몇 년 사이 기업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것으로 꼽히는 전설적인 거래들―노키아 지멘스 네트웍스(NSN)의 소유권을 완전하게 매입한 것, 노키아의 핵심 사업인 휴대폰 부문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한 것, 그리고 알카텔-루슨트를 인수한 것―을 연거푸 성공시킴으로써 죽음 직전의 노키아를 되살려놓았다. 노키아는 그저 살아남은 데 그친 게 아니라 이제 세계 디지털 통신 인프라 시장의 선두 주자로서 새로운 시대의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다.
감사의 글

머리말: 임박한 위기

01 노키아 매직(1988~2008)
02 현란함에 현혹되다(2008)
03 혼재된 신호들(2009. 1~2009. 7)
04 베팅하기(2009. 9~2009. 12)
05 고통스러운 현실(2010. 1~2010. 8)
06 새로운 CEO가 핸들을 잡다(2010. 9~2011. 1)
07 까다로운 선택(2011. 1~2011. 2)
08 불타는 플랫폼에서 뛰어내리다(2011. 2~2011. 12)

2부 다시 한 번 승리하기 위한 변신
09 위기 상황에서 총대를 메다(2012. 1~2012. 4)
10 행동 수칙(2012. 5~2012. 6)
11 플랜 B …… 플랜 C, 플랜 D(2012. 6~2012. 12)
12 이 혼인 관계는 지켜질 수 있을까(2013. 1~2013. 4)
13 몇 번이고 되풀이해 ‘새로 시작하기’(2013. 4~2013. 6)
14 대담한 조치가 최선의 방책일 수 있다(2013. 4~2013. 7)
15 거래하기(2013. 7~2013. 11)
16 재창조를 위한 지침(2013. 9~2013. 12)
17 새로운 노키아의 문을 열다(2014. 1~2014. 4)
18 미래를 위한 기반(2013. 10~2016. 1)

맺음말: 스스로 행운을 만들어내라


옮긴이의 글
찾아보기
‘편집증적 낙관주의’는 편집증과 낙관주의의 융합이다. 한마디로 철저히 현실을 기반으로 한 낙관주의다. 긍정적·부정적 시나리오를 편집증적일 정도로 샅샅이 검토하고 그에 대비한 끝에 얻게 되는 미래에 대한 낙관이다. 상상력을 발휘해 여러 가지 상이한 성패 시나리오, 그리고 그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방법을 떠올리는 시나리오 플래닝이 그 핵심이다.
‘기업가적 리더십’은 온갖 도전, 문제, 위기, 나쁜 소식도 배움과 개선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로, 성공에 다가가는 발판으로 삼는다. 본문에서 저자는 제아무리 어려운 문제라 해도 그것을 감당 가능한 요소들로 분해하고 그 요소들을 하나하나 풀어가다 보면 결국에는 문제 전체를 풀 수 있다고, 집요함을 발휘하면 누구나 도전을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행운에 대한 저자의 해석도 일면 상식적이지만 흥미롭다. 노키아는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어준 중요한 몇 가지 거래에서 더없이 운이 좋았다. 하지만 그 운을 제 것으로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한 과정을 살펴보고 나면 그것을 그저 운이라고만 치부하기는 어렵다. 물론 치열하게 노력하고도 실패하는 사례가 수두룩하므로 그들이 운이 좋았다는 거야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말이다. 노키아의 재탄생은 행운 역시 준비된 자에게만 허락되는 것임을 우리에게 말해준다.
저자는 18장 말미에서 다음과 같은 절묘한 말로 현재의 노키아를 표현했다. “알카텔-루슨트 인수 거래가 마무리된 직후 나는 중국에서 개최된 한 위원회에 유명한 중국의 기업가 마윈, 마화텅, 리옌홍과 함께 참가했다. 나는 청중들에게 참가 기업인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와 비교해볼 때 노키아는 가장 오래되고 그러면서도 가장 젊은 회사라고 소개했다. 최근에 150주년 기념식을 치렀으니만큼 가장 오래되었고, 또 우리의 재탄생 결과 그들보다 더 새로운 스타트업이라는 점에서 가장 젊다고 말이다.……우리는 새로 태어난 기업이다. 이 사실은 우리에게 자긍심과 겸손함을 동시에 심어준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재치 있는 말로 책을 마무리했다. “모름지기 좋은 책이란 끝이 적절해야 한다. 하지만 노키아의 이야기는 현재진행형이므로 끝이 따로 없다. 오직 새로운 시작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언젠가 노키아의 다음번 변신 이야기를 써보고 싶다. 하지만 그 순간이 그리 빨리 오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저자의 이야기에 힘입어 나를 비롯한 이 책의 모든 독자들도 자신이 속한 집단 차원에서든 개인 차원에서든 노키아와 같은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펼쳐나갈 수 있길 빌어본다. 딱 한 번 사는 인생이지 않은가. 아니 그렇게까지 거창하지 않아도 좋다. 그저 한 발 앞에 다른 한 발을 놓기만 하면 우리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그의 기업가적 신념이 위기의 연속인 우리 삶에 뜻하지 않은 위로가 되어주기를 바란다. 저마다 죽을힘을 다해 사는 우리, 위로가 필요하지 않은가.
유사도 : 43% 추천
사장의 말 공부
유사도 : 43% 추천
사장의 품격
유사도 : 43% 추천
사람의 힘
유사도 : 43% 추천
이웃집 CEO
유사도 : 29%
사장의 그릇
유사도 : 29% 추천
슈퍼보스

유사도 : 29% 추천
버진다움을 찾아서
유사도 : 29% 추천
리더의 용기
유사도 : 29% 추천
더 멀리 가려면 더 빨리 실패하라
유사도 : 29% 추천
이익을 내는 사장들의 12가지 특징
책 속의 한줄

책속의 한줄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