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Review] 욕망의 명화 (나카노 교코 著, 북라이프) 조회수 : 18 별점
글쓴이 : 사소한정의 날짜 : 2020-10-27 추천 : 0
욕망의 명화
나카노 교코 | 북라이프 |

“욕망의 명화 (나카노 교코 著, 최지영 譯, 북라이프, 원제 : 欲望の名畵)”를 읽었습니다. 
 
저자인 나카노 교코 (中野京子)는 독일 문학과 서양 문화사 연구자인데 우리에게는 특히 “무서운 그림 (이연식 譯, 세미콜론, 원제 : 怖い絵)”이라는 작품을 통해 명화에 담겨 있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내서 들려주는 작가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저자의 수많은 작품들이 번역 소개되어 있습니다. 이번에 읽은 “욕망의 명화”는 ‘문예춘추 (文藝春秋)’라는 월간지에 기고한 연재물에서 선정한 이야기들을 엮어 2019년에 일본에 펴낸 저자의 최신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비즈니스북스 출판사의 임프린트 중 하나인 북라이프에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인간의 욕망을 사랑, 지식, 생존, 재물, 권력 등으로 나누고 각각의 주제에 맞는 그림과 그 그림에 얽힌 역사적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특이한 것은 전체 그림을 한번에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각 아티클의 인트로를 통해 그림의 일부분을 보여주어 독자로 하여금 호기심과 흥미를 유발한 다음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이야기의 재미를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책에 따르면 이 소년은 빅토르 위고 (Victor-Marie Hugo, 1802~1885)의 ‘레 미제라블 (Les Misérables)’에 등장하는 파리의 부랑아 가브로슈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합니다. 가브로슈는 ‘모든 아이 중에 가장 불쌍한 아이’였지만 곤경에 빠진 사람을 도와주는 소년이었는데 혁명에 참여했다가 정부군이 쏜 총에 맞아 죽게 됩니다. 이때 가브로슈의 나이는 12살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소년은 바로 그 유명한 그림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외젠 들라크루아, 1830)’에서 자유의 여신 옆에서 권총 두 자루를 들고 혁명을 독려하는 소년의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1830년 7월에 일어난 7월 혁명 (Révolution de Juillet)을 그린 그림입니다. 샤를 10세 (Charles X, 1757~1836)가 왕권 강화를 위해 알제리를 침공하고, 국민의 참정권을 제한하자 일어난 혁명으로 그림에 묘사된 혁명군은 노동자, 혁명, 쁘띠 브르주아, 병사 등 다양합니다. 그리고 앞서 이야기한 소년도 있지요. 특히 ‘자유’를 의인화한 여인이 자유와 평등, 박애를 상징하는 삼색기를 들고 지휘하고 있습니다. 

이 혁명으로 샤를 10세는 망명길에 오르게 됩니다. 하지만 프랑스에 제대로 된 공화정이 정착하기까지는 이후에도 험난한 역경을 거쳐서 1870년에 이르러서야 겨우 성취하게 됩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그림과 흥미로운 역사 이야기가 가득 담긴 책으로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미술(15) 역사(80) 예술(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