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Review] 디 아더 피플 (C.J. 튜더 著, 다산책방) 조회수 : 10 별점
글쓴이 : 사소한정의 날짜 : 2020-10-26 추천 : 0
디 아더 피플
C. J. 튜더 | 다산책방 |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이 범죄의 피해자가 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자신만은, 자신의 가족만은 특별하다고 믿는다. 하지만 누구나 범죄의 피해자가 된다. 아직 범죄의 피해자가 되지 않았을 뿐.

여느 날처럼 퇴근 중인 게이브, 교통 체증 때문에 귀가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들어 사이가 좋지 않은 아내에게 늦겠다고 연락을 하려 하지만 자동 응답기로 넘어갈 뿐. 뒷 유리에 스티커로 도배한 앞차에서 언뜻 여자아이를 봤는데 ‘아빠’라며 입 모양으로 벙긋합니다.. 틀림없이 자신의 딸, 이지입니다. 앞차를 추적하지만 놓치고 맙니다. 휴게소에 들려 집에 전화하지만 경찰이 전화를 받습니다. 경찰은 게이브의 아내와 딸이 ‘살해당했다’고 합니다. 

3년 여의 시간이 흐르지만 게이브는 딸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딸을 목격했다고 생각한 바로 그 도로의 휴게소를 전전하며 딸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아무도 그를 믿지 않지만…


바로 스릴러 소설 “디 아더 피플 (C.J. 튜더 著, 이은선 譯, 다산책방)”의 인트로 부분의 내용입니다.

C.J. 튜더는 다크 웹에서만 접속 가능한 범죄 커뮤니티 ‘디 아더 피플’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종횡으로 구조화하여 흥미롭고 긴장감 넘치게 우리에게 들려줍니다. 

아내와 딸이 살해당했지만 딸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도로와 휴게소에서 딸을 찾으며 살아가는 게이브. 무언가에 쫓기며 도피생활을 수 년째 계속하는 프랜과 그녀의 딸 앨리스.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하지만 바람나 도망가버린 남편 때문에 휴게소에서 웨이트리스 생활로 살아가는 싱글맘 케이트. 항상 누워만 있는 정체 모를 소녀. 그리고 게이브에게 도움을 주지만 그 의중을 모르는 의심스러운 남자, 사마리아인. 

등장인물들의 이야기를 쫓아가다 보면 스릴러 특유의 서늘함을 넘어선 호러물과 비슷한 느낌의 공포감을 느끼게 되는데, 유령이나 괴물 같은 초자연적인 존재가 아닌 웹 깊은 곳에 숨어 있지만 직접 맞딱뜨릴 수도 있고, 겪을 수도 있을 것 같은 현실적인 공포입니다. 

또한 게이브를 비롯해 범죄 피해를 당한 소설 속 등장인물들은 중반부까지 각자의 이야기와 사연을 들려주지만 종반부에 들어 그 이야기는 한 사람을 중심으로 수렴하면서 드디어 작품의 클라이막스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모든 의문이 풀려가는 시점에서 장르 소설 특유의 짜릿한 쾌감을 우리에게 던져 줍니다.

무더운 여름, 서늘하면서도 짜릿한 느낌을 얻고 싶은 분에게 추천하고 싶습니다.

스릴러(56) 소설(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