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Review] 포스트 피크 (앤드루 맥아피 著, 청림출판) 조회수 : 13 별점
글쓴이 : 사소한정의 날짜 : 2020-10-25 추천 : 0
포스트 피크 거대한 역전의 시작
앤드루 맥아피 | 청림출판 |

우리는 과거에 비해 더 많이 교육을 받고, 더 윤택한 생활을 누리며, 더 건강하게, 더 오래 삽니다. 과학, 기술과 함께 산업이 발달함과 동시에 의식 수준의 향상으로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지요. 조금씩 조금씩 우리의 삶이 더 나아지고 있고 우리가 걱정하는 것보다 세상은 조금 더 괜찮다는 것은 “팩트풀니스 (한스 로슬링, 올라 로슬링, 안나 로슬링 뢴룬드 共著, 이창신 譯, 김영사, 원제 : Factfulness)”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지구 온난화, 기후 위기, 대멸종 같은 부정적 어휘가 언론 등을 통해 많이 전해지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많은 과학자들 역시 기후 위기는 실재하며 현재 진행형이라고도 이야기하고 과학 기술의 발전은 더 이상 우리에게 낙원을 가져올 수 없을 것이라는 절망적 전망을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그 동안 이루어 온 발전은 지구를 착취하여 성취한 것들이라는 것입니다. 즉, 현재와 같은 발전의 방식은 지속 가능성이 떨어지며 현재 직면하는 위기를 가속화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기술의 발전은 모든 이에게 평등하지 않고 불평등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경고도 들립니다. 이는 페이스북이나 애플 같은 기술 기업의 고용 계수가 전통적인 산업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포스트 피크 (앤드루 맥아피 著, 이한음 譯, 청림출판, 원제 : More from less)”에서 저자는  우리는 우리가 지금 살아가는 행성인 지구를 착취하는 정점을 지나 조금 덜 쓰고, 더 많이 얻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는 공기와 물을 덜 오염시키고, 온실가스를 덜 배출하는 등 대부분의 자원을 점점 덜 사용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는 미국 등 선진국 뿐 아니라 중국 같은 나라 역시 마찬가지의 현상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기술발전, 자본주의, 반응하는 정부, 대중의 인식 등을 ‘지구를 더 가볍게 디디’며 ‘자원소비, 오염, 토지 이용과 단절시킨’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요소로 ‘낙관주의의 네 기수’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보통 네 기수 (Four Horsemen )이라고 하면 재앙과 멸망을 불러오는 묵시록의 네 기수를 의미하는데 저자는 이를 긍정적인 의미로 도치하여 활용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이러한 긍정적인 현상과 전망을 각종 자료를 통해 실증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의 주장은 다소 한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기술이 우리가 사용하는 자원의 양을 줄일 수는 없어도 아예 사용하지 않게 하는 기술의 발견은 아직 요원합니다. 또한 탄소 위기 역시 지금은 이미 임계점을 지나 제로 에미션(zero-emission)이 아니라 마이너스 에미션 (negative emission)이 필요하다는 주장까지 대두되는 실정이기도 합니다. 물론 모든 사안을 부정적으로만 볼 수는 없기 때문에 과도한 죄책감을 갖지 않기 위해 이러한 긍정적인 주장도 되새겨볼만 한 것 같습니다
 

기술(6) 지구(9) 낙관주의(1)